필수노동자캠페인

언제 끝날지 모르는 코로나 감염 장기화 사태에도 묵묵히 환자를 위해 헌신하고 있는 정신의료기관 종사자 여러분들을 포함한 모든 필수노동자분께 감사드리며 동시에 힘든 상황에 대해 안타까움도 느끼고 있습니다.

여러분들이 있기에 전 세계적인 펜데믹 상황에서도 K-방역의 위상을 떨칠 수 있지 않았나 생각합니다.

백신과 치료제가 하루빨리 지급되어 지금의 어려운 상황을 넘기게 될 때까지 포기하지 말고 같이 이겨내기를 바라며 감사의 인사를 전하기 위해 이 캠페인에 동참하게 되었습니다.

서종요양병원 박진곤 원장으로부터 지명을 받아 참가하게 되었고
다음 캠페인의 지목자로 김해 한사랑병원의 하외성 부원장을 추천하겠습니다.